-솔라 루프 시스템, 하루 6시간 충전시 1년에 1,300㎞ 주행
-능동 변속제어 기술로 기존 대비 변속 30% 빨라져
-2,754만원 부터

현대자동차가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새 차는 지난 3월 출시한 8세대 쏘나타의 하이브리드 버전이다. 자사 최초의 솔라루프 시스템과 세계 최초의 능동변속제어기술, 복합효율 20.1㎞/ℓ 등 높은 상품성을 갖췄다.

현대차, 솔라루프 얹은 '쏘나타 하이브리드' 출시


현대차는 태양광으로 자동차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가능거리를 늘리고 배터리 방전을 막는 '솔라루프 시스템'을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적용했다. 이 시스템은 야외에서 하루 6시간(국내 일평균 일조시간) 충전 시 1년 기준 총 1,300㎞가 넘는 거리를 더 갈 수 있다. 장기 야외주차 등으로 인한 방전도 예방한다.

새 차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능동변속제어기술도 적용했다. 이 기술은 하이브리드 모터로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씩 초정밀 제어하는 것으로, 기존 하이브리드 대비 30% 빠른 변속이 가능해져 주행성능과 효율, 변속기 내구성 등을 동시에 높인다.

디자인은 공력 향상 요소를 강화했다.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인 크로스홀 캐스케이딩 그릴, 감성적인 사이드 캐릭터 라인, 공력성능을 고려한 리어 스포일러 및 하이브리드 전용 알로이 휠 등을 장착했다.

새 차는 빌트인 캠, 현대 디지털 키, 음성인식 공조제어, 개인화 프로필 등도 채택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빌트인 캠은 차 내 장착한 전∙후방 카메라를 통해 영상을 녹화하는 주행영상기록장치다. 차내 AVN 화면 및 스마트폰과 연동되며, 주∙야간 저장영상 품질이 우수하고 주행 중 녹화가 가능하다. 별도 보조 배터리없이 주차중 최대 10시간까지 녹화할 수 있다. 녹화영상이나 스냅샷은 스마트폰전용 앱을 통해 공유할 수 있고 장시간의 영상을 짧게 압축할 수도 있다.

현대차, 솔라루프 얹은 '쏘나타 하이브리드' 출시


현대 디지털 키는 근거리무선통신기술을 통해 스마트 키가 없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를 통해 자동차 출입 및 시동이 가능하다. 가족과 지인 등 다른 사람(최대 3명, 운전자 포함 4명)과의 자동차 공유가 필요하거나 키가 없는 상황에서 손쉽게 차를 이용할 수 있다.

음성인식 공조제어는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i '를 활용한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다. "에어컨 켜줘"와 같은 간단한 명령뿐 아니라 "바람 세게", "성에 제거해줘", "바람방향 아래로"와 같은 요구도 수용한다.

개인화 프로필은 여럿이 함께 차를 사용하더라도 디지털 키로 문을 열거나 각종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는 AVN 화면 내 사용자를 선택, 자동차 설정을 자동으로 개인에게 맞추는 기능이다. 자동 변경하는 설정은 시트포지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아웃사이드 미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내비게이션 최근 목적지, 홈화면 위젯, 휴대폰 설정 등), 클러스터(연비단위 설정 등), 공조 등이다.

여기에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이탈방지보조, 차로유지보조, 운전자주의경고, 하이빔보조, 전방자동차출발알림 등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을 기본 장착했다. 주차 또는 출차 시 저속 후진중 보행자 및 장애물과의 충돌이 감지되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제동을 제어하는 '후방주차충돌방지보조'도 포함했다.

현대차, 솔라루프 얹은 '쏘나타 하이브리드' 출시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2.0ℓ GDi 하이브리드 엔진과 하이브리드 전용 6단 자동변속기를 맞물려 최고 152마력, 최대 19.2㎏·m의 성능을 낸다. 복합 효율은 기존 대비 10% 이상 개선한 20.1㎞/ℓ다(16인치 타이어 기준).

새 차의 판매가격은 스마트 2,754만 원, 프리미엄 2,961만 원, 프리미엄 패밀리 3,130만 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3,330만 원, 인스퍼레이션 3,599만 원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볼보차, 신형 S60 물량 확보 "대기 걱정 NO!"
▶ [시승]작은 거인, 기아차 셀토스
▶ 푸조 508SW 국내 도입, 실용적 중형으로 주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