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 영향
다른 은행들도 조만간 금리 인하
年 1.5~1.6%로 낮출듯
신한은행이 비대면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0.02~0.05%포인트 내렸다. 온라인이나 모바일을 통해 가입할 때 적용받는 우대금리를 내리는 방식을 택했다. 지난 18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방침이다.

신한銀, 모바일 정기예금 금리 내려

21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대표 비대면 상품 ‘쏠편한 정기예금’의 6개월 만기 우대금리를 19일부터 기존 0.17%에서 0.12%로 0.05%포인트 떨어뜨렸다. 0.13%였던 1년 만기 우대금리도 0.02%포인트 낮은 0.11%로 조정했다.

6개월 만기(기본금리 연 1.45%) 상품의 금리는 연 1.62%에서 연 1.57%로 떨어졌다. 1년 만기(기본금리 연 1.6%) 상품도 연 1.73%에서 연 1.71%로 낮아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우대금리는 기본금리에 비해 조정 절차가 간편하다”며 “시장 상황 변화에 따라 우대금리부터 먼저 내렸다”고 말했다.

이달 안에 추가 금리 인하도 예상된다. 은행들이 우대금리뿐 아니라 기본금리도 낮출 계획이어서다. 신한·국민·우리·KEB하나·농협은행 등 모든 은행이 0.1~0.3%포인트가량 기본금리를 낮추는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현재 이들 5개 은행의 1년 만기 예금상품 금리는 연 1.68~2.1%대다. 기본금리까지 떨어지면 연 2%대 금리를 적용받는 예·적금 상품이 대부분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더 이상 정기예금이나 적금으로 자산을 굴려 적정 수익을 올리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송재원 신한PWM서초센터 팀장은 “금리 하강 국면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아 당분간 연 1% 중반 이상의 이자를 받는 예·적금 상품을 찾기 힘들 것”이라며 “채권 투자 등 다른 자산관리 방법을 찾는 문의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각 은행 프라이빗뱅커(PB)들은 “예·적금에 들 계획이 있다면 서둘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금리 조정이 이뤄지기 전에 가입하는 게 연 0.01%포인트의 이자라도 더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은행별로 특판상품을 내놓는 등 한시적인 마케팅에 나설 가능성도 있어 거래하는 영업점에 먼저 문의하는 것이 좋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