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전증 원인 세계최초 발견
상금 3000만원·상패 받아
두산연강학술상 의학논문부문, 고현용 연구원 수상

두산연강재단은 ‘2019 두산연강학술상’ 의학 논문 부문 수상자로 고현용 KAIST 의과대학원 연구원(가운데)을 선정했다.

두산연강재단은 박용현 이사장(오른쪽)과 이왕준 청년의사 발행인(왼쪽)이 지난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고 연구원에게 상금 3000만원과 상패를 전달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의료전문매체 청년의사는 공모와 심사 등을 맡았다.

수상 논문은 ‘비라프 체성 돌연변이가 소아 뇌종양의 본질적 뇌전증 발생에 기여함’으로 국제학술지인 네이처메디슨에 실린 바 있다. 이 논문은 소아 뇌종양 환자들에게서 자주 나타나는 뇌전증(간질)의 분자생물학적 원인이 태아의 대뇌 신경줄기세포에서 발생한 ‘비라프’라는 돌연변이 유전자 때문이라는 것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논문의 1저자인 고 연구원은 “뇌전증의 핵심 원인을 발견했다는 데 논문의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두산연강학술상은 두산그룹 초대회장인 고(故) 연강(蓮崗) 박두병 회장의 유지를 잇기 위해 제정됐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