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망가진 신뢰는 회복되지 않는다"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클린룸에서 직원이 웨이퍼 원판 위 회로를 만드는 데 쓰이는 기판인 포토마스크를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클린룸에서 직원이 웨이퍼 원판 위 회로를 만드는 데 쓰이는 기판인 포토마스크를 점검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반도체 소재 등의 수출 규제를 단행한 가운데 일본 전문가가 "스스로 무덤을 판 것"이라는 비판을 내놨다.

19일 전기전자 분야 전문지 EE타임즈에 따르면 유노가미 다카시 미세가공연구소 소장은 기고문을 통해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단행한 대한(對韓) 수출 규제 강화 조치가 한국과 일본 기업에 미칠 영향을 상세하게 분석했다.

유노가미 소장은 교토대 박사 출신으로 히타치 제작소에서 장기간 반도체 세가공 기술 개발 분야에서 일한 반도체 전문가다.

그는 "규제강화 대상 3가지 품목 중 불화수소가 한국 기업들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클 것"이라며 "불화수소는 반도체 제조의 10% 이상 공정에서 사용되는 것이어서 재고가 없어진다면 다양한 반도체 제조가 불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이 공급량이나 공정 수율 등의 문제로 일본산 불화수소 대체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1~2년 있으면 중국제나 대만제 불화수소로 각종 반도체가 제조될 수 있을지 모른다"고 내다봤다.

그는 일본 정부의 이번 규제가 일본 기업들이 다양한 사업 기회에서 배제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점쳤다. 언제든 정치적인 이유로 부품 공급을 끊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신뢰를 훼손했고, 이를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다.

유노가미 소장은 "한국은 소재와 장치에서 가급적 빨리 일본을 배제할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일본 제조사는 삼성, SK하이닉스, LG전자 등과의 사업 기회를 잃어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요 사업자에 붙어 있으면서 경쟁력을 높이고 사업 기회를 확대해 온 그런 소중한 기회도 한꺼번에 잃어버릴 것"이라며 "수출규제를 해제해도 이미 늦었다. 한번 망가진 신뢰는 두 번 다시 회복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 정부는 무덤을 팠고, 그 대가는 상당히 크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