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5시리즈와 M3, 포드 컨티넨탈 등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와 BMW코리아, 포드코리아 등 제작 또는 수입 판매한 총 12개 차종 1만81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에서 제작 판매한 제네시스 EQ900 3,851대와 G80 1,129대는 오일 공급관과 호스 연결부 위치불량으로 오일 미세 누유가 발생하여 품질개선을 위해 무상수리를 진행했지만 추가 조사 결과 지속 운행시 과다 누유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재리콜 명령을 받았다. 해당 제품은 7월19일부터 현대차 서비스 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제네시스 EQ900 ·BMW 5시리즈 등 리콜


BMW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535i 등 2,671대의 경우 생산공정상 오류로 저압연료펌프 연결부의 발열로 주변 연료가 누설돼 시동꺼짐 현상 등이 발생할 수 있음이 확인됐다. 또 고성능 차종인 M3 290대에서는 차의 진동과 전기장치 사용에 따른 높은 부하로 배터리 케이블 접촉단자의 주석 도금이 마모돼 전자장비 미작동 등으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종은 19일부터 무상 수리가 가능하다.

포드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컨티넨탈 1,930대는 전자식 도어래치에서 전류의 방향 변경 공급장치쪽 오염이 발견돼 주행중 도어 열림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예방하기 위한 결함시정에 들어간다. 또 몬데오 916대는 리어램프의 안전기준에 부적합해 리콜을 실시하고 과징금도 추가로 부과할 예정이다. 해당 차종은 19일부터 공식 정비공장 및 지정 정비공장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FMK에서 수입 판매한 그란투리스모 26대는 에어백 내부 ECU 내부 납땜 불량으로 에어백 전개상태를 정확히 감지되지 않은 결함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종은 16일부터 마세리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리콜 조치를 진행중이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하이빔]자동차, 만든 국가와 개발 국가의 사이
▶ 택시 개편, 마카롱·카카오T '환영' 타다는 '글쎄'
▶ '엑센트·아베오·프라이드', 추억이 된 소형 세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