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보적 패스트백 스타일, 미래 감성 가득한 실내
-디젤이 주는 고효율과 조종의 재미까지 구현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이라 하면 통상 무게감 있는 디자인, 안정적인 성능을 우선으로 꼽곤 한다. 그러나 푸조 2세대 508은 이를 정면으로 반박한다. 플래그십으로선 다소 파격적이라 할 수 있는 패스트백의 스타일을 채용했기 때문이다. 오너가 타는 차, VIP만이 타는 차가 아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플래그십을 푸조는 신형 508을 통해 제시한다. 508의 최상위 트림 508GT를 시승했다.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스타일

새 차는 PSA그룹의 소형 및 중형차 모듈러 플랫폼 EMP2가 기반인 정통 5도어 패스트백이다. 이전 대비 35㎜ 높이를 낮추고 폭은 30㎜ 늘려 전형적인 '와이드 앤 로우'의 기조를 따랐다. 여기에 프레임리스 도어까지 적용해 쿠페 특유의 스포티함을 물씬 풍긴다.

진부한 표현이지만 얼굴은 무척이나 공격적이다. 헤드램프에 범퍼까지 수직으로 떨어지는 LED 주간주행등은 사자의 송곳니가 연상되기도, 다르게 보면 사자가 전투 중 눈에 입은 흉터처럼도 보인다. 입체적인 크롬 패턴을 적용한 그릴 역시 정교하게 마감해 플래그십다운 면모를 갖췄다.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뒤태는 레트로 스타일이지만 동시에 미래지향적이다. 블랙 패널을 바탕으로 사자의 발톱을 본뜬 LED 리어 램프를 적용했으며 순차 점멸 방식의 시퀀스 턴 시그널 램프는 후면 디자인의 백미다. 여기에 GT만의 특권인 19인치 알로이휠은 옆 모습에 시선을 멈추게 하는 중요한 요소다.

3008부터 적용 중인 푸조의 실내 인테리어 기조 아이콕핏은 508에 적용되면서 정점에 이른 완성도를 뽐낸다. 처음엔 어색할 수 있지만 좁지만 화려한 컬러의 디지털 계기반과 독특한 디자인의 기어노브, 토글스위치를 연상케 하는 버튼류, 여기에 여전히 고집스런 컴팩트한 스티어링휠은 거주의 욕구를 절로 불러일으킨다. 최상위 트림인 만큼 나파가죽과 퀼팅을 적용한 시트는 마사지 기능까지 지원하며 곳곳을 장식한 고급 나무소재와 디테일한 바느질도 반갑기 그지없다.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개폐가 가능한 파노라믹 선루프는 미적으로도, 기능적으로도 탁월한 채택이다. 패스트백으로 인해 약간 손해 본 실내 공간의 개방감을 가져다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크기만 무려 가로 22인치, 세로 27인치에 달한다.

▲성능
파워트레인은 2.0ℓ 블루HDi 디젤과 EAT8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이다. 성능은 최고 177마력, 최대 40.8㎏·m을 낸다. 푸조시트로엥의 자랑 중 하나인 효율은 복합 연비 기준 13.3㎞/ℓ(도심 12㎞/ℓ, 고속 15.5㎞/ℓ)를 확보했다.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수치만 봐도 알 수 있듯 높은 토크가 주는 순간 가속 성능은 일품이다. 페달을 밟자마자 앞으로 차가 튀어나간다. 200마력에 못미치는 출력이지만 크게 부족하다는 느낌은 아니다. 높은 마력이 제공하는 묵직한 주행감 대신 508은 경쾌한 움직임을 내세워 나름의 주행 재미를 충분히 선사한다.

고효율을 중시하는 푸조답게 엔진 회전수는 시속 100㎞를 넘어도 느긋하다. 이 이상의 속도를 붙여나가도 거뜬하게 항속 주행이 가능한 수준이다. 물론 여기에 8단 자동변속기도 한몫 거든다. 재빠르게 고단으로 신속히 기어비를 변경해 제 역할을 해내기 때문이다.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스포츠'로 주행모드를 변경하면 변속 시점은 한 박자 늦어지며 사운드제너레이터가 가상의 배기음을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와 속도를 재촉한다. 실제 배기음이 아니라서 아쉬울 수 있지만 마치 음악을 듣는 듯 부드러운 사운드는 단조로운 주행에 조미료와도 같은 역할을 한다. 여기에 패들시프터를 통해 수동으로 운전하는 재미는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럽다.

코너링은 누가 뭐래도 푸조의 장기다. 컴팩트 사이즈의 스티어링휠을 채택하는 이유도 곡선에서의 조작 효율을 위해서다. 아우토반 등 직선도로가 많은 독일과 달리 프랑스는 도로 곡선 주로가 많고 파리의 경우 교통량이 많아 재빠른 움직임이 필수다. 508에도 이런 도로 특성이 반영됐다. 곡선에서의 스티어링휠 움직임은 기민하며 차체의 자세는 웬만해선 흐트러짐이 없다. 도로를 움켜쥐고 빠져나가는 실력만큼은 스포츠카 못지않다.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플래그십인만큼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는 더 이상 자랑이 아닌 필수다. 어댑티브쿠루즈컨트롤(ACC)과 차선중앙유지(LPA)의 조합은 현 도로 조건에서 가장 현실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고속도로 정체 구간에서 해당 기능을 한번이라도 경험한 운전자가 있다면 선택을 포기하기란 쉽지 않을 게 분명하다. 508은 일정 시간 스티어링휠에서 손을 떼도 차선 중앙을 정확히 유지하며 주행 내내 신뢰감을 제공한다.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시승]체면 버리고 '쿨'해진 플래그십, 푸조 508 GT


▲총평
외모 뿐 아니라 실내까지, 기존 대비 10배 이상 세련된 스타일은 누구에게나 기대 이상의 만족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여기에 운전이 아닌 조종이라는 말이 어울릴법한 주행의 재미는 디자인에 가려진 충분한 경쟁력이다. 여기에 첨단장비로 무장한 상품성은 역시 푸조의 플래그십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경쟁 차는 없다. 독보적 스타일의 고효율 퍼포먼스 수입 디젤세단을 원한다면 답은 바로 508GT 하나다. 가격은 5,129만원.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시승]"나 혼자 탄다", 이기적 SUV 현대차 베뉴
▶ [시승]페라리의 막내형, 포르토피노
▶ [시승]뼛속까지 상남자, 짚 레니게이드 디젤
▶ [시승]여기가 4도어 쿠페 맛집, 벤츠 CLS
▶ [시승]넉넉하고 수더분한 매력, 혼다 HR-V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