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처리업체 시노펙스의 고도정수처리공정 시스템이 인도네시아와 공동 사업을 통해 처음으로 해외에 진출한다.

시노펙스는 16일(현지 시간)에서 인도네시아 수방군 수도국과 ‘나노 여과 분리막을 이용한 고도 정수처리공정 시스템 개발 및 수처리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측은 분리막을 이용한 고도정수처리 공정의 수처리 시스템 개발과 용수사업을 위해 협력해 나가는 데 합의했다. 인도네시아 현지에 적합한 분리막 수처리 시스템을 적용해 수질의 안정성을 확보한 뒤 여과된 물을 생활용수로 공급하고 판매하는 사업이다.

시노펙스가 2016년부터 진행해온 국책과제 ‘해외 진출형 나노막/저압역삼투막 기반의 고도정수처리 장비 개발’을 위한 실증 테스트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는 분리막 기반의 고도정수처리 파일럿 시스템을 수방군 찌아씀 지역의 정수장 내에 설치해 운전하는 사업이다. 시노펙스는 이를 위해 우선 이달 말까지 현장 검수를 완료한 뒤 10월부터 본격적으로 현지에서 여과된 물 샘플을 분석하며 운전을 위한 데이터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번 국책과제를 주관해온 배광일 시노펙스 국책과제연구소장은 “해외 진출형 나노막/저압역삼투막 기반의 고도정수처리 장비 개발의 국책과제를 진행해오면서 2년반 만에 나노중공사막 필터를 국산화했고 인도네시아에서 프로젝트 고도화를 위한 상호 협력을 이끌어 냈다”며 “동남아시아 물 시장에 개척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