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최대 관광·쇼핑축제인 코리아세일페스타의 올해 행사를 업계 주도로 11월 1~22일 열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행사가 9~10월 중 열린 것과 비교하면 시기가 한달 가량 늦춰진 것.

정부는 "11월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월 마지막주 금요일), 중국 광군제(光棍節, 11월11일) 등 국내외 대규모 쇼핑 행사가 집중되고 연말 소비 분위기가 조성되는 시기라는 업계 의견에 따라 행사 기간을 이때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국내·외 시장과 소비 트렌드, 소비 심리를 잘 아는 업계가 행사 방향과 내용을 정해 추진하고 정부는 이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정부는 참여 기업과 소비자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제조, 유통 등 업계와 행사 추진에 필요한 지원사항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또 행사일까지 '관계부처 지원 태스크포스(TF)'를 운영, 업계의 행사 추진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이 TF에는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 중소벤처기업부, 기재부,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와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