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세일페스타, '블프·광군제'에 맞불…개최시기 11월 이동

정부는 국내 최대 관광·쇼핑축제인 코리아세일페스타의 올해 행사를 업계 주도로 11월 1∼22일 열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행사가 9∼10월 중 열린 것과 비교하면 시기가 한달가량 늦춰졌다.

정부는 "11월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월 마지막주 금요일), 중국 광군제(光棍節, 11월11일) 등 국내외 대규모 쇼핑 행사가 집중되고 연말 소비 분위기가 조성되는 시기라는 업계 의견에 따라 행사 기간을 이때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행사는 업계가 행사의 방향과 내용을 정해 추진하고 정부가 이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업계는 내달 6일 '제1차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위원회'를 열고 그간 협의해 온 내용을 바탕으로 추진 방향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는 '관계부처 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참여 기업과 소비자 모두의 기대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업계와 지원사항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코리아세일페스타, '블프·광군제'에 맞불…개최시기 11월 이동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