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양파즙' 사서 농가 도운 허인 행장

국민은행이 양파 100t을 사서 임직원에게 양파즙을 만들어 선물하기로 했다. 은행권의 릴레이 양파 구매가 이어지는 가운데 색다른 방식으로 양파 농가 지원에 나섰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최근 양파 100t을 구매했다. 전국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를 비롯해 각 은행은 양파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양파를 대량 구매하고 있다. 은행 중에서는 농협·우리·KEB하나·신한·전북은행 등이 지금까지 총 670t의 양파를 사들였다.

국민은행도 양파를 구매하기로 했지만 구입 이후가 고민이었다. 실무진은 고객 사은품으로 활용하자고 했지만 허인 행장(사진)이 다른 아이디어를 냈다. 허 행장은 실무진에게 “고객이 양파를 사은품으로 받으면 양파를 소진하는 데 시간이 걸려 추가적인 양파 수요를 오히려 막을 것 같다”며 “시장 수요를 감안해 실질적으로 양파 농가를 도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 행장은 양파즙을 만들어 임직원에게 나눠주자는 안을 냈다. 양파즙은 보관이 쉽고 임직원의 여름철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양파 농가뿐 아니라 자체적으로 추가 비용을 들이기 때문에 영농법인 등 소규모 영세업자에게도 도움이 되는 일”이라며 “시장에서 자체적으로 양파를 소비하는 수요에도 영향을 주지 않아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민은행은 이달 중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등 위생관리시스템을 인증받은 시설에서 양파즙 약 60만 포를 생산해 본점 및 전국 영업점에 배송할 예정이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