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준 서울국세청장 "지능적 탈세 적극 대응"

김명준 신임 서울지방국세청장(사진)이 지능적 탈세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전문성을 갖고 치밀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15일 수송동 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신종 세원의 출현과 탈세 수법의 진화 등 세정 환경 변화에 대응하려면 창의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세청 조사국장 출신인 김 청장은 역외탈세 등 고의적이고 지능적인 불공정 탈세에 적극 대응해온 ‘조사통’이다.

그는 “대기업 및 대재산가, 고소득 사업자, 역외탈세, 민생침해 탈세 등 4대 중점 관리분야에 조사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자료 제출을 고의적으로 지연·거부하거나 문서를 위조하는 행위에는 과태료 부과와 범칙조사 전환 등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청장은 “납세자의 진정한 공감과 신뢰는 공정하고 전문성 있는 업무 처리에서 비롯된다”며 “조사 현장의 불합리한 관행과 비효율적 업무 처리 등 과거의 낡은 사고와 행동방식에서 벗어나 납세자 권리가 부당하게 침해받지 않도록 역지사지의 자세로 일하라”고 당부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