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수온 상승에 금어기 효과
어획량 3배 늘어 가격 안정세
동해 오징어, 올핸 싸게 맛보나?

한동안 씨가 마른 국내산 생물 오징어(사진)를 올해는 시장과 마트에서 쉽게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오징어 어획량이 늘고, 급등했던 가격도 안정을 찾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15일 속초수협에 따르면 올 5월부터 이달 11일까지 오징어 어획량은 약 249t으로, 작년 같은 기간(85t)에 비해 세 배가량 증가했다. 국내 대표 오징어 어장인 울릉도 인근 바다에서 올 들어 잡힌 오징어는 400t이 넘는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4~5배 급증했다.

어시장들도 활기를 띠고 있다. 국내 최대 어시장 중 한 곳인 부산공동어시장의 올 5월 오징어 거래량은 약 4.4t으로 전년 동월(2.2t) 대비 99.5% 증가했다. 6월에도 4.3t으로 56% 늘었다.

동해 오징어, 올핸 싸게 맛보나?

오징어 어획량이 증가한 까닭을 전문가들은 수온 상승과 마구잡이식 포획 금지 영향 등으로 설명하고 있다. 난류성 어종인 오징어는 최근 동해안의 수온 상승으로 어장이 넓어지고 있다. 이달 들어 경북 동해 연안 앞바다에는 이상 고온 현상이 발생했다. 표층 수온이 20도를 훌쩍 넘어 예년 대비 2도 이상 높게 나타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기후센터와 국립수산과학원 등 국내외 연구기관은 올여름 국내 연안 수온이 평년 대비 1도가량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수온 상승으로 동해뿐 아니라 서해에서도 오징어 어장이 광범위하게 형성되고 있다.

2014년부터 시작된 ‘오징어 금어기’가 시간이 흐르면서 효과를 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부는 매년 4~5월을 금어기로 정해 놓고 있다. 또 몸통 길이가 12㎝ 이하인 새끼 오징어를 잡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오징어가 다시 잡히기 시작하자 오르기만 하던 가격도 안정을 찾았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이달 들어 물오징어 중품 1㎏ 가격은 평균 1만700원으로 작년 7월 평균가격(1만738원) 대비 소폭 내렸다. 2016년 7월 평균 가격(5615원)에 비해 여전히 두 배가량 비싸지만 오름세는 확연히 꺾였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