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가 올 들어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국가에서 대규모 판매 계약을 잇달아 맺으며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14일 두산인프라코어에 따르면 이 회사는 중동 지역에서 올 상반기에만 460여 대의 중장비 등을 팔아 매출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늘렸다. 올초 아라비안 머시너리에 휠로더 20대를 판매한 것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건설회사에 70여 대의 19~52t급 중대형 굴착기를 팔았다. 아라비안 머시너리는 세계적 석유회사인 아람코의 공식 협력업체다.

올 들어 5월까지 두산인프라코어의 중동 건설기계 시장 점유율은 13.4%로 작년 동기(6.6%)에 비해 2배 이상으로 높아졌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