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일본 수출규제 애로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애로 신고센터는 전국 12개 지방청에 설치·운영된다. 중소기업이 애로신고센터에 피해 현황을 알리면 중기부와 범정부 태스크포스(TF)가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줄 정책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매출이 감소하는 등 구체적인 피해를 입은 기업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수출규제 회피방안, 대체수입처 확보 등 단기컨설팅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영환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팀장은 “현장의 중소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소재부품 장비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중소벤처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