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현대·신세계 등 16일부터
명품 브랜드 최대 90% 할인
백화점들이 이번주부터 약 한 달간 대대적인 해외 명품 브랜드 할인전에 돌입한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부터 ‘상반기 결산 해외 명품 대전’을 열고 100여 개 브랜드 제품을 최대 90%까지 할인한다고 14일 밝혔다. 롯데는 상반기 해외 명품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5.4% 증가한 만큼 이번 행사 물량을 대폭 늘렸다.

마이클코어스 발리 에트로 등 명품 잡화 브랜드와 에스까다 막스마라 등 의류 브랜드는 최대 90%까지 할인한다.

이번 행사는 본점에서 16~21일, 잠실점에서는 16∼21일과 8월 14∼18일 두 차례에 걸쳐 열린다.

현대백화점은 22일부터 압구정본점을 시작으로 해외 패션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한데 모은 대규모 할인전을 연다. 압구정본점에서는 22일부터 25일까지는 엠포리오 아르마니와 막스마라, 미쏘니 등 12개 브랜드, 26일부터 28일까지는 질샌더 등 15개 브랜드 이월 상품을 30∼70% 저렴하게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도 18일부터 본점, 강남점, 부산센텀시티점, 대구점, 경기점 등에서 15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해 300억원 규모의 물량을 선보이는 ‘해외 유명브랜드 대전’을 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분더샵과 분주니어, 블루핏, 마이분, 일라일, 델라라나 등 신세계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제품을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스텔라맥카트니와 아크네스튜디오, 베트멍 등 분더샵의 여성 상품과 드리스반노튼 등 남성 제품, 분주니어 아동복 라인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안효주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