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사, 기술 공유와 개발비 분담으로 시너지 창출

포드가 폭스바겐과 협업해 전기차부문을 포함한 글로벌 협력을 확대하고 미국과 유럽에서 자율주행차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12일(현지 시간) 밝혔다.

포드, 폭스바겐과 손잡고 전동화 기술 개발 박차


포드는 우선 폭스바겐의 전용 전기차 아키텍처와 모듈형 플랫폼(MEB)을 사용해 오는 2023년까지 탄소 배출 제로를 실현할 예정이다. 또 향후 6년간 MEB 아키텍처를 활용한 60만 대 이상의 자동차를 유럽에 공급하고 유럽 소비자를 위한 두 번째 신형 포드 제품을 내놓을 방침이다.

폭스바겐은 포드의 자율주행차 플랫폼회사 아르고AI에 70억 달러 규모를 투자한다. 아르고AI는 미국자동차기술자협회(SAE)의 레벨4에 준하는 SDS 기술로, 도심 밀집지역에서 자동차 공유 및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의미를 둔다.

양사는 새 AI 시스템을 유럽과 미국에 상업 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폭스바겐과 포드가 각기 독립적으로 특수 제작한 자사 제품에 아르고AI의 SDS를 도입, 인력 및 물자 이동에 따른 신개념 운송수단 역할을 정립할 계획이다.

포드는 이번 협력 확대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비용 및 자산 효율성을 확보해 더욱 강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지속 가능하고 합리적인 모빌리티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협업 가능한 영역에서 전기차 개발을 지속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벤틀리, 100주년 기념 전기 컨셉트카 공개
▶ 폭스바겐코리아, "아테온 티맵택시 타보세요"
▶ 쉐보레 볼트 EV, 50개월 무이자 할부 등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