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의 향기
보브

보브

1년에 단 한 번. 여름휴가를 기다려온 직장인에게 ‘바캉스 패션’은 준비하는 과정부터 즐거운 일이다. 물놀이를 한 뒤 편하게 걸칠 수 있는 로브, 움직임이 편한 원피스, 점프슈트만 챙겨가도 리조트 안이나 레스토랑, 바닷가 등 어디에서도 잘 어울리는 바캉스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물놀이 직후엔 로브를

바네사브루노에서 나온 점프슈트는 사이즈가 넉넉하고 휴양지에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라운지에서 편하게 입는 옷이라는 뜻의 ‘라운지웨어’로 제격이다. 올해 나온 점프슈트는 스트라이프 무늬를 넣어 시원해 보인다. 허리 스트랩을 조절해 체형에 맞게 입을 수 있다. 실크 소재를 100% 사용했기 때문에 고급스럽고 촉감이 부드럽다.
지컷

지컷

바네사브루노의 과감한 슬립 원피스도 바캉스 패션으로 추천할 만한 신제품이다. 민트색 바탕에 나뭇잎 프린트를 넣어 이국적인 느낌이 들게 했다. 밑단에는 프릴 장식이 달려있어 여성스럽다. 면 100%를 사용해 물놀이 직후에 입기에 제격이다.

디자인 유나이티드

디자인 유나이티드

수영복 브랜드에서 나온 로브, 원피스도 수영복과 세트처럼 입을 수 있어 좋다. 헤드가 환타와 협업해 내놓은 여성용 로브는 복고풍 디자인과 오렌지색 환타 색상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바닷가에서 입기 좋은 디자인으로, 가벼운 폴리에스터 소재를 사용해 바람에 따라 살랑거리게 했다.

스튜디오 톰보이에서 출시한 ‘슈퍼마르쉐 캡슐 컬렉션’은 ‘마르쉐 레터링 원피스’와 함께 ‘투포켓 하프슬리브 원피스’로 구성했다. 반팔 원피스는 수영복 위에 로브처럼 걸칠 수 있고 원피스로도 입을 수 있는 디자인이다. 카키와 다크네이비, 오프화이트 색상으로 나왔다.

화려한 원피스는 필수

바캉스 패션 하면 떠오르는 원피스는 화려한 패턴, 눈에 띄는 원색을 고르는 게 좋다. 꽃무늬나 야자수 같은 프린트가 큼직하게 들어가거나, 레드 오렌지 옐로 블루 그린 등 원색 계열로 고르면 휴가지에서 잘 어울리는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지컷

지컷

지컷의 올해 리조트컬렉션은 로브 스타일의 원피스부터 오픈 숄더 리넨 원피스, 체크 패턴 서머 원피스 등 다양한 스타일로 구성돼 있다. 열대 지역의 동물과 식물 등 눈에 띄는 프린트를 넣거나 꽃무늬, 체크무늬 등을 활용했다. 내려갈수록 A자로 퍼지는 플레어 원피스는 여성스러움을 강조하기 좋은 디자인이다. 도트(물방울) 패턴이 들어간 오픈 숄더형 리넨 원피스는 팔뚝 중간에 구멍이 뚫려 있다.

구호

구호

구호에서도 휴양지에서 입기 좋은 원피스를 여럿 선보였다. 프랑스의 유명 휴양지인 코트다쥐르를 연상하며 올해 리조트컬렉션을 디자인했다는 설명이다. 넉넉한 사이즈의 보태니컬 원피스를 주력 상품으로 내놨다. 로브로 입을 수도 있다. 색상은 네이비와 브론즈 두 가지다.

여성스러운 스타일보단 세련된 걸 선호한다면 구호의 모던한 맥시 드레스를 추천할 만하다. 길이가 길고 블루와 화이트를 조화시켜 시원해 보인다. 반팔 셔츠 원피스도 휴양지나 평상시에 입기 좋은 여름용 신제품이다.

김현정 구호 디자인 디렉터는 “올여름에는 휴양지에서 즐길 수 있는 여유로운 스타일의 ‘프렌치 시크룩’이 유행하고 있다”며 “화사한 디자인, 패턴의 원피스 하나만으로도 여성스러우면서 세련된 리조트 룩을 연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