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이 상품 - KEB하나은행 '글로벌페이 스마트카드'
11개 해외통화 담는 충전식 여행자카드

KEB하나은행은 카드 한 장에 11개 해외 통화를 담아 쓸 수 있는 충전식 여행자카드 ‘글로벌페이 스마트카드’를 출시했다.

글로벌페이 스마트카드는 유학생, 해외여행객, 해외 직접구매 이용자들이 해외 마스터카드 가맹점과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사용 가능하다. 각 나라에 맞게 자동으로 통화를 바꿔 결제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영국 런던, 미국 시카고, 싱가포르, 호주 등에서는 교통카드로도 쓸 수 있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일일이 환전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불편을 없앴다”며 “환율이 유리한 시점에 미리 환전해 충전해둘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해외 카드 사용 시 부가되는 수수료도 면제해준다.

카드는 하나은행 ‘하나원큐’ 앱(응용프로그램)에서 신청하면 된다. 우체국 등기로 원하는 장소에서 수령할 수 있다. 다음달 말까지 출시 기념 이벤트도 연다. 10달러 이상 충전하면 커피쿠폰을 제공한다. 회당 300달러 이상 충전 시엔 200명을 추첨해 3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준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