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은 우수 스타트업 기업의 인재 확보와 일자리 창출을 돕고자 12일부터 이틀간 서울 중구 신한L타워에서 개최한 '신한퓨처스랩 스타트업 채용박람회 2019'에 1천명 이상의 구직자가 몰리며 성황리에 끝났다고 14일 밝혔다.

이중 90여명은 실제 채용으로 이어질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박람회에서 페이민트, 파운트, 크레파스 솔루션, 스틸리언 등 '신한퓨처스랩' 출신 스타트업 37개사는 개발·기획·경영지원·디자인·마케팅 등 다양한 직군의 채용 면접을 진행했다.

신한 퓨처스랩은 신한금융그룹의 핀테크 기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한 구직자는 "'우수 스타트업 기업에 취업하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만 가지고 있었는데, 이번 박람회를 통해 관심을 갖고 있던 스타트업 기업의 비전과 성장 가능성, 다양한 복리후생, 조직문화에 대한 많은 정보를 알 수 있게 돼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박람회장을 찾은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많은 구직자가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찾아 꿈을 이루는 것과 동시에 신한퓨처스랩 동문 기업들에는 인재를 확보할 좋은 기회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스타트업 기업과 함께 나아가기 위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한퓨처스랩 스타트업 채용박람회에 구직자 발길 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