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임박했다. 이르면 7월, 늦어도 내달 단행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18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연 1.75%인 현재의 기준금리를 일단 동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서는 다음 회의(8월 30일)에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리겠다는 신호를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더라도 인하에 대한 소수 의견이 지난 5월 회의에서 나왔던 1명보다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5월 회의에선 7명의 금통위원 중 조동철 위원이 인하 의견을 밝혔다.

금리 인하가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것은 부진한 경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2일 "수출과 투자가 부진한 흐름"이라며 4∼7월 넉달째 '경기 부진'을 공식 언급했다.

한은은 오는18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2.5%(4월 발표)에서 하향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반도체 경기 둔화, 설비투자 감소 등을 반영해서다. 한은 안팎에선 0.2%포인트 하향조정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시장에서는 7월에 금리인하 인호를 주고 8월에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지만 금리 인하가 이번 주에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먼저 미국의 금리인하가 가시권에 들어와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10일 미중 무역갈등 등에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한 데 이어 이튿날 "중립금리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낮은 것 같다"고 발언했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와 관련해 한국 수출을 규제하겠다고 나온 점도 금리인하 가능성을 더하는 요인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은 8월 인하 가능성이 여전히 크지만 7월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