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채금리는 7∼8월중 인하 후 추가인하 기대 반영
18일 금통위 입장변화 주목…지나친 기대 확산 차단나설 수도
'연내 기준금리 2번 인하' 미국금리·한일갈등이 가른다

금융시장이 3분기(7∼9월) 중 한국은행의 금리 인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가운데 금융통화위원회가 이번 주 통화정책 방향에 대한 입장에 어떤 변화를 줄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대내외 경제여건과 경기 흐름, 물가상승률, 가계부채에 대한 금통위원들의 판단이 연내 내지는 내년 초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서울 채권시장에서 통화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마지막 거래일인 12일 종가 기준으로 연 1.424%를 나타냈다.

현 기준금리(연 1.75%)를 고려하면 한은이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후 한 차례 더 인하할 수 있다는 기대를 일정 부분 반영한 수준이다.

우선 이르면 이달 18일, 늦더라도 내달 30일 예정된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낮출 것이란 예상에는 시장 전문가 사이에 이견이 거의 없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0일 의회 증언에서 이달 말 금리 인하를 강하게 시사하면서 이런 기대감은 더욱 커졌다.
'연내 기준금리 2번 인하' 미국금리·한일갈등이 가른다

시장의 관심은 오히려 금통위가 추가 인하 가능성에 대한 여지를 남길지에 쏠린 분위기다.

한은의 추가 인하 기대감을 가를 변수로는 연준의 금리 인하 폭 내지 횟수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영향이 꼽힌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선물시장은 연준이 연내 금리를 0.50%포인트 이상 낮출 가능성을 89.7%(12일 기준)로 반영하고 있다.

0.75%포인트 이상 낮출 가능성도 55.6%로 본다.

연준이 오는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얼마나 낮출지, 회의 후 향후 금리 향방에 관해 어떤 힌트를 줄지에 따라 국내 기준금리 변화에 대한 기대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금리를 낮추면 국내 자본유출 우려가 줄면서 한은도 통화정책에 변화를 줄 여력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도 국내 경제전망을 어둡게 하는 주요 변수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숀 로치 아태지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국내 세미나에서 "설령 한일 양국이 문제를 해결한다 해도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확실성으로 투자는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상훈 KB증권 연구원은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에 따른 부정적 여파가 현실화, 구체화되고 장기화된다면 한은의 금리 추가 인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연내 기준금리 2번 인하' 미국금리·한일갈등이 가른다

다만 금통위 내에 금리 인하를 통한 경기 부양에 신중해야 한다는 시각을 유지하는 기류가 있는 점은 추가 금리 인하 기대감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지난 5월 31일 금통위 의사록에서 한 위원은 거시건전성 정책을 포함한 경제 구조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런 노력 없이 통화정책만으로 추가적인 수요 진작을 시도할 경우 물가 상승과 함께 금융 불균형 누적이 또 다른 형태로 가속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른 한 위원은 "비록 경제전망의 하방 리스크가 다소 높아졌지만 향후 성장과 물가 흐름이 점차 나아지는 방향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며 명확히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성향의 입장을 밝힌 위원은 조동철·신인석 위원 2명이었다.

결국 금통위로선 대내외 경제여건 추이를 면밀히 점검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피력하면서 추가 금리 인하 기대감이 지나치게 커지는 것은 차단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오석태 소시에테제네랄(SG) 이코노미스트는 "내년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한은이 올해 금리를 두 차례 내릴 경우 내년에 통화정책 대응을 하는 데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추가 인하 기대감이 커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금리도 이달보단 내달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