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분석…베트남·인니 등 동남아 중심 '쑥쑥'
4대 금융지주 해외사업 '탄탄대로'…2년새 순익 64% 급증

국내 4대 금융지주사의 해외사업이 최근 고속성장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일본 등 기존 시장에서 꾸준한 성적을 내는 가운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에서 실적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정부의 '신(新)남방 정책'에도 힘을 싣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1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신한, KB, 하나, 우리 등 4대 금융그룹 소속 해외법인의 실적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당기순이익(개별 기준) 합계액이 총 4천909억8천900만원으로, 지난 2016년(2천988억9천800만원)보다 64.3%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금융이 2년 전보다 105.4%나 증가한 2천361억3천만원에 달해 전체의 48.1%를 차지했다.

신한베트남은행이 95.3% 증가한 949억8천700만원, 일본 SBJ은행이 34.2% 늘어난 649억2천900만원의 순익을 냈다.

하나금융이 같은 기간 32.7% 늘어난 1천233억5천2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중국에 있는 하나은행유한공사가 89.7%나 늘어난 543억7천100만원의 순익을 내면서 '수훈갑'으로 평가됐다.

우리금융은 인도네시아 우리소다라은행(64.3%)과 미국 우리아메리카은행(34.4%) 등이 모두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전체적으로는 29.3% 늘어난 1천82억5천300만원의 순익을 거뒀다.

다른 금융지주사에 비해 해외 진출이 상대적으로 늦었던 KB금융의 경우 순익 규모는 232억5천400만원으로 가장 적었으나 증가율은 무려 220.5%에 달하며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이처럼 4대 금융지주의 해외 실적이 급성장했지만 국내 매출에 비해서는 여전히 미미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금융 해외법인의 당기 순이익이 국내 법인(1조9천980억2천800만원)의 5.4%로 나타나 비교적 높은 비중을 나타냈으며, 신한금융(5.3%)과 하나금융(3.6%), KB금융(0.6%)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4대 금융지주 해외법인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과 맞물려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진출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해외법인 현황을 2년 전과 비교하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베트남이 각각 2곳 늘었으며, 미얀마와 라오스, 독일, 일본, 멕시코, 싱가포르가 각각 1곳 증가했다.

반면 미국은 3곳, 영국은 1곳 줄어들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