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혼게이자이 "일본 가전제품 제조사에도 영향 미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언론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가 국제 공급망 혼란으로 이어질 우려가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대표적 경제신문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한국 반도체 생산에 지장이 생기면 반도체를 사용하는 일본 등의 가전제품 제조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신문은 '대한(對韓) 수출규제, 세계에 리스크', '일본의 존재감 저하도'라는 부제가 붙은 관련 기사에서 "일본 기업은 반도체 소재 분야에서 높은 점유율을 자랑해 왔지만, 한국 기업의 조달 분산 움직임이 확산하면 '일본 이탈'을 부를 우려도 있다"고 꼬집었다.

보도에 따르면 수출규제 대상 품목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제조사인 모리타(森田)화학공업은 이번 조치가 시작된 지난 4일 이후 수출허가가 나오지 않아 한국으로의 공급을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삼성 등 한국 기업은 스마트폰과 컴퓨터 등 폭넓은 제품의 기억장치에 사용되는 반도체 메모리 시장에서 50∼70%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갖는다"며 "공급이 지연되면 스마트폰 등의 생산도 혼란스러워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제조사의 입장에서 '고객 기업'이 떠날 우려도 있다고 관측했다. 중국 기업들은 불화수소에 대한 투자를 급속하게 확대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이는 한국 기업의 경우 일본 이외의 국가에서 조달받기가 쉬워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 12일에는 러시아가 불화수소를 한국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고 한국 측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신문은 "한일은 지금까지 외교 관계가 악화해도 경제 측면에서는 양호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