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유가는 12일(현지시간) 강보합권에서 맴돌았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0.21달러로 0.02%(0.01달러) 오르면서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했다. 이번주 주간으로는 4.7% 올랐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전날보다 배럴당 0.48%(0.32달러) 상승한 66.8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멕시코만에서 허리케인급으로 발달해 북상하는 열대성 폭풍 '배리'가 남부 루이지애나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인접한 유전지대의 정유시설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란을 둘러싼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감도 이어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