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퇴직연금 수익률을 관리하기 위해 오는 15일 '퇴직연금 자산관리센터'를 신설한다고 12일 밝혔다.

퇴직연금 자산관리센터는 프라이빗뱅킹(PB) 업무에 경험과 전문성을 가진 상담원 30여명으로 구성됐다.

우리은행 퇴직연금부가 운영하는 이번 센터는 만기 도래 상품 보유 고객, 저금리 상품 보유 고객, 손실이 난 고객 등으로 고객군을 분류해 일대일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만기 도래 상품 보유 고객에게는 만기를 안내하면서 재가입 상품을 추천하고, 저금리 상품 보유 고객에게는 저축은행 정기예금 등 고금리 상품으로 교체를 권유하는 식이다.

센터는 영업점에서 활용할 수 있게 상담 내용을 상담관리 시스템에 등록해 고객의 퇴직연금 수익률을 영업점과 함께 입체적으로 관리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퇴직연금 가입 고객에게는 상품선택과 운용에 도움을 줄 전문가가 필요하다"며 "퇴직연금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종합상담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은퇴자산 형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