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글로벌 경제성장 둔화 우려"
유럽중앙은행도 완화조치 내부 합의…이달 금리인하 가능성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와 무역 분쟁 우려가 깊어지는 가운데 유럽중앙은행(ECB)의 정책위원들이 완화적 통화정책의 필요성에 합의했다.

11일(현지시간) 공개된 ECB 정책위원회 6월 의사록을 보면 정책위원들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기 부양을 위해 금리 인하와 2조6천억 유로(약 3천438조 5천억원) 규모의 채권매입 프로그램 재개 등 추가 부양책을 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들은 "고조된 불확실성이 미래까지 더 멀리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ECB가 모든 정책 수단을 활용해 향후 통화정책 완화를 준비해야 한다는 점에 동의했다.

또 인플레이션이 ECB의 목표치인 2%를 밑돌고 있다며 미래에 닥칠 수 있는 악조건에 대비하면서 이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인플레이션은 2021년에도 여전히 1.6%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정책위원회의 인플레이션 목표와 거리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경기 전망이 향후 개선되지 않고 인플레이션이 상승하지 않으면 추가 경기부양책이 필요해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EFE 통신은 드라기 총재가 경제가 악화하는 경우에 한해 추가 부양책 가능성을 시사한 데 반해 이번 6월 의사록은 완화적 통화정책에 대해 한발 더 나아간 태도를 보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ECB가 추가 부양책을 내놓을 정확한 시기는 불분명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르면 이달 25일 열리는 7월 정책위원회 회의에서 현재 마이너스(-) 0.4%인 중앙은행 예치금에 대한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한편에서는 ECB가 이달 정책위원회 회의에서 금리 인하 신호를 보낸 뒤 오는 9월 12일 회의에서 인하하는 방안이 더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필립 레인 ECB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9일 트위터에서 "우리는 확실히 도구를 가지고 있고 다양한 위험 요인에 대응하는 데 있어 좋은 성과를 거둬왔다"고 말했다.

레인은 "(마이너스 금리를 포함한) 선제적 조치들은 인플레이션을 우리의 목표치에 도달하도록 보장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