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12일 신한지주에 대해 2분기 9300억원대의 순익 시현이 전망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만7000원을 유지했다.

강승원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신한지주의 2분기 추정 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1.4% 증가한 9310억원으로 컨센서스를 소폭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상반기에만 4.7% 내외의 대출성장률을 시현하면서 순이자이익 개선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순이자마진(NIM)은 1분기 대비 약 2bp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하반기에는 성장 조절과 97%대로 낮아진 예대율을 바탕으로 한 조달비용 관리를 통해 마진 방어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강 연구원은 진행 중인 자사주 매입이 계속될수록 보통주자본비율 추가 하락 요인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주 발행없이 오렌지라이프를 완전자회사하기 위해서는 총 6000억원의 자사주로는 다소 부족한 상황이어서 자사주 추가 매입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강 연구원은 "현 자본비율상 추가 인수합병(M&A)는 당분간 기대하기 어려운데다 타행대비 주가가 큰 폭 초과상승했다는 점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업종 평균 정도의 상승률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