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최근경제동향 발표
수출·투자 부진 흐름 지속
日 '경제보복' 불확실성도 커져
정부가 4개월째 ‘경기가 부진하다’는 진단을 내렸다.

기재부, 넉달째 '경기부진' 진단

기획재정부는 12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7월호’에서 “소비의 완만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출과 투자는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가운데 글로벌 제조업 경기 등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 반도체 업황 부진 지속 등으로 대외여건이 악화했다”고 덧붙였다. 그린북은 정부의 공식 경기진단 보고서다.

정부가 그린북에서 ‘부진’이란 표현을 쓴 건 지난 4월부터다. 부진하다는 진단을 넉 달 연속 내놓은 것은 2016년 10월~2017년 1월 이후 2년6개월 만이다.

투자 생산 수출 등 주요 경제지표는 모두 하락세다. 5월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8.2% 줄어 3개월 만에 마이너스 전환했다. 1년 전에 비해서는 11.5% 감소했다. 같은달 광공업 생산 역시 전월 대비 1.7% 줄어 3개월 만에 감소세로 바뀌었다.

5월 제조업 재고는 전달보다 0.9% 늘었고 제조업 출하는 1.4% 감소했다. 재고를 출하로 나눈 재고율은 118.5%로 전월 대비 2.6%포인트 상승했다.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13.5% 줄어 작년 12월 이후 7개월 연속 내리막이다. 선박(46.4%)과 자동차(8.1%) 수출은 늘었지만 반도체(-25.5%) 석유화학(-24.5%) 컴퓨터(-43.6%) 일반기계(-3.8%) 등은 줄었다. 지역별 수출액은 중남미(8.3%)를 제외하면 중국(-43.6%) 미국(-2.5%) 일본(-11.4%) 유럽연합(-3.1%) 인도(-7.2%) 베트남(-9.1%) 등 주요 시장에서 모두 감소했다.

홍민석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강도와 세부적 내용에서 불확실성이 크고 전개될 수 있는 시나리오가 다양하다”며 “정부 차원에서 우리 기업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고 관련 동향을 철저히 점검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과장은 “2분기 경제성장률은 1분기 대비 반등이 이뤄질 것”이라며 “2분기에는 재정 효과가 충분히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