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발전재단은 10일 예금보험공사과 서울 공덕동 노사발전재단 사옥에서 ‘금융업 종사자에 대한 생애설계 및 금융특화 전직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파산한 금융회사(파산 재단) 업무 보조인의 재취업과 경력설계 등을 지원하는 내용 등으로 구성됐다. 두 기관은 지난해 6월부터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 시행 중인 ‘파산 재단 업무 보조인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을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정식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은 “재단은 금융업 종사자들의 특성을 반영한 금융특화 전직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금융업 종사자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과정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주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