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욱 사장, 이동걸 회장과 인연…수석부사장에 산은 출신
KDB생명, 매각 성공땐 사장·부사장에 최대 45억원 지급

산업은행이 매각을 추진 중인 자회사 KDB생명보험이 매각 성공보수로 사장과 수석부사장에 최대 45억원을 주기로 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KDB생명은 최근 이사회를 열어 매각에 성공할 경우 사장에게 매각대금에 따른 인센티브 차등 지급을 의결했다.

KDB생명은 "최소 5억원에서 최대 30억원까지 사장에게 차등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재욱 KDB생명 사장은 세종대학교 교수 출신이다.

정 사장은 1999∼2004년 금융연구원에 근무했다.

KDB생명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과 재직 기간(2000∼2003년)이 겹쳐 취임 때부터 논란이 일었다.

KDB생명 이사회는 또 수석부사장에게 매각 성공을 조건으로 사장 성과급의 최대 50%(15억원)를 지급하기로 했다.

현재 수석부사장은 공석이지만, 백인균 산은 부행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KDB생명은 "현재 사장과 수석부사장의 보수가 동종업계와 대비해 낮은 만큼, 성공보수 도입으로 매각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동걸 회장은 KDB생명에 대해 "애초 인수하지 않았어야 할 회사"라고 발언하는 등 조속한 매각 추진 의지를 피력해왔다.

KDB생명, 매각 성공땐 사장·부사장에 최대 45억원 지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