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1만5000대 판매 목표"
현대차 'SUV 막내' 베뉴 등판…"밀레니얼 세대 잡는다"

현대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베뉴의 판매를 시작했다. 현대차 SUV 중 가장 작은 ‘막내’ 모델이다. 생애 첫차 구매를 고려하는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대 초반 출생자)를 겨냥했다.

현대차는 11일 경기 용인의 한 대형 커피 전문점에서 베뉴 출시 행사(사진)를 열었다. 베뉴는 전장(길이) 4040㎜, 전폭(너비) 1770㎜, 전고(높이) 1565㎜로 1인 생활을 즐기는 젊은 소비자에게 최적화한 차체를 갖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차세대 가솔린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1.6’이 올라갔다. 변속기는 수동과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트림(세부 모델)은 △스마트 △모던 △플럭스 등 세 가지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등 첨단 안전 기술을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현대차는 베뉴의 연간 판매 목표를 1만5000대로 잡았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