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네시주에 2022년께 준공"
LG화학이 미국에 제2 공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11일 “미국에서 수주한 배터리 물량을 맞추기 위해 제2 공장을 짓는 방안을 포함해 다양한 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검토하는 안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2조원을 투자하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후보지는 테네시주와 켄터키주 등이 거론되고 있다. 테네시주엔 GM을 비롯해 폭스바겐 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회사의 공장이 있어 전기차 생산을 확대하고 있는 이들 회사에 배터리를 곧바로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LG화학은 미시간주 홀랜드에서 공장을 운영 중이다. 미시간주에도 GM 등 자동차회사의 공장이 있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주요 고객은 GM과 폭스바겐 포드 볼보 등으로 2공장이 생긴다면 현대자동차에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테네시주 바로 아래에 있는 앨라배마주에 공장을 가동 중이다.

LG화학 관계자는 “다만 미국에 추가로 공장을 짓는 것과 함께 조인트벤처 등을 통한 방식도 검토하고 있어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의 미국 투자 확대 분위기는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수주해 놓은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액이 110조원에 달할 정도여서 추가 생산 시설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여기에 미국 시장에서 SK이노베이션과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것도 투자 결정에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된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폭스바겐에 공급하기 위해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조지아주에서 착공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투자 종용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지난 9일 기자간담회에서 전기차 배터리 투자와 관련, “현재 다른 생산 기지를 찾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LG화학은 한국을 비롯해 중국 미국 폴란드 등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