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전자영수증 개발한 더리얼마케팅

영수증 종이 프린트 않고도
구매 품목·가격 정보 전송
지난해부터 국내 최초 서비스
손종희 더리얼마케팅 대표가 자신의 휴대폰으로 전자영수증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손종희 더리얼마케팅 대표가 자신의 휴대폰으로 전자영수증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소매점에서 결제하면 품목과 금액이 적힌 종이영수증을 받는다. 결제정보를 종이가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바로 전송할 수 있다면 번거로움을 덜 수 있을 것이란 발상이 전자영수증 서비스의 출발점이었다.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하면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까지 분석할 수 있어 데이터사업으로 가치가 있을 것이란 계산도 섰다. 더리얼마케팅이 전자영수증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 배경이다.

손종희 더리얼마케팅 대표는 “전자영수증 서비스는 점주와 고객을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한다”며 “2013년부터 5년여 동안 플랫폼을 개발하며 인프라를 깔았고 지난해 말 본격적인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전자영수증 시대 ‘꿈틀’

"전자영수증 시대…빅데이터 등 신시장 열린다"

더리얼마케팅의 전자영수증 서비스는 각 소매점에서 신용카드 결제를 위해 쓰는 판매시점 정보관리(POS)시스템 단말기에 전자영수증 프로그램을 장착하는 방식이다. 구매 품목과 가격이 상세하게 적혀 있는 영수증을 제공하는 서비스는 더리얼마케팅이 유일하다. POS 단말기의 결제정보가 이 프로그램을 거쳐 프랜차이즈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전자영수증으로 소비자의 휴대폰에 전달되는 방법이 먼저 나왔다. 이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전자영수증을 전달하는 서비스도 내놓으며 사업의 확장성이 커졌다.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누구나 전자영수증으로 결제정보를 받아볼 수 있게 됐다.

손 대표는 지난 5년간 발품을 팔며 POS업체를 찾아 전자영수증 서비스를 탑재하자고 설득했다. 그 결과 전체 POS 시장의 절반가량에 프로그램을 깔았다.

더리얼마케팅은 현재 커피 프랜차이즈 탐앤탐스에 이 프로그램을 공급하고 있다. 손 대표는 “개별 소매점들과도 계약을 추진 중”이라며 “소형 마트와 계약을 추진하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매출 10억원을 올렸으며 올해도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빅데이터·보안 등 분야로 시장 확장

손 대표는 전자영수증 시장을 연 주역이다. 2011년 금융마케팅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더리얼마케팅을 창업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소비자들은 영수증을 자세히 읽어보지 않았고 종이영수증 마케팅의 효용성이 떨어진다는 것을 깨달았다. 2013년 전자영수증을 개발해보자고 팔을 걷어붙였다.

세상에 없는 서비스였다. 2013년 전자영수증 특허 등록을 완료했지만 영수증은 종이로 발급해야 효력이 있다는 법조항에 부딪혔다. 당시 미래창조과학부를 찾아 협의 끝에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협업해 전자영수증 사업에 대한 정책연구보고서를 2013년 말 제출했다. 2014년 9월 규제개혁장관회의 논의 안건에 전자영수증이 포함되며 비로소 시장이 열렸다.

손 대표는 현재의 전자영수증 시장을 초기 단계로 진단했다. 그는 “이제 걸음마 단계에 불과하지만 스마트폰 확산처럼 순식간에 시장이 확대될 수 있다”며 “기존 영수증의 종이 비용 절감 가치만 계산해도 전자영수증 시장은 2000억원 규모이며 향후 빅데이터, 보안비즈니스로 확대하면 1조원까지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최근에는 한 업체가 신용카드 결제금액 총액을 카카오톡으로 전송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개별 품목과 금액이 기재되지 않은 영수증으로는 교환·환불이 불가능하다”며 “교환·환불이 필요한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더리얼마케팅은 POS 데이터를 블록체인화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손 대표는 “특허청이 이 기술을 글로벌 특허를 받도록 지원해 주는 사업으로 선정했다”며 “앞으로 영수증 자체가 인증서나 보안을 책임질 수 있는 핀테크(금융기술) 서비스로 키워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