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7월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확실한 신호를 줬다.

1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6.71포인트(0.29%) 상승한 26,860.20에 거래를 마쳤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44포인트(0.45%) 오른 2993.07에, 나스닥 지수는 60.80포인트(0.75%) 뛴 8202.53을 기록했다.

S&P500 지수는 장중 3002.98까지 고점을 높이며 처음으로 3000선을 돌파했다. 3대 지수는 장중 가격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증시는 제롬 파월 Fed 의장이 7월 금리 인하를 예고하면서 안도 랠리를 펼쳤다.

파월 의장은 미 하원 금융위원회 증언에 앞서 내놓은 발언문에서 최근 몇 주간 경제 전망이 개선되지 않았다면서 금리 인하를 예고했다.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동 이후 미국과 중국의 무역대화 재개 합의, 고용지표 호조 등의 요인이 있었지만,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이어진 의원들과의 질의 응답에서도 금리 인하 가능성을 확인했다. 그는 6월 회의 전후로 지표가 실망스러웠다면서 이는 유럽과 아시아 등에 걸쳐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오후에 공개된 Fed의 6월 FOMC 의사록에서도 금리 인하가 임박했다는 점이 재차 확인됐다. Fed는 의사록에서 다수 위원이 금리 인하 근거가 강화되는 것으로 봤다며 경제에 부정적인 요인들이 지속하면 단기간 내 금리 인하가 정당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7월 금리 인하는 확실시 된 것으로 진단했다. 7월에 금리가 통상적인 수준보다 높은 50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될 것이란 기대도재차 강화됐다.

다만 연준의 대표적 금리 인하론자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7월50bp 인하는 과도한 대응이라며 자신은 7월 25bp 인하 이후 연말까지 금리가 50bp 인하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국 원유재고 감소와 멕시코만 폭풍 예보 등으로 서부텍사스원유(WTI)가 4% 이상 폭등한 점은 에너지주에 활력을 제공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8% 올랐고, 커뮤니케이션은 1.26% 상승했다. 에너지주는 1.4%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도매재고가 전달 대비 0.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도 0.4% 증가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25bp 기준금리인하 가능성을 73.4%, 50bp 금리 인하 가능성은 26.6%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52% 하락한 13.03을 기록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