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아사히 보도…이 부회장, 日은행 관계자들 만나 우려 전해

일본을 방문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대형은행 관계자 등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가 더 악화할까 걱정이라는 생각을 전했다고 민영방송 TV아사히가 10일 보도했다.

방송은 이 부회장이 일본의 대형은행(메가뱅크) 등의 인사들과 의 만남에서 한 발언이라며 동석했던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반도체 소재의 수출규제 문제보다 8월 15일 광복절을 앞두고 한국 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반일 집회 등이 퍼져 한일관계가 더 악화할 수 있다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의 발언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한국 내 대일 여론 악화와 불매운동 등으로 인해 결국 일본기업도 타격을 입는 악순환에 빠져들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한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지난 4일 일본 기업들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을 삼성전자 등 한국 기업에 수출할 때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조처를 하자 지난 7일 일본에 갔다.
日언론 "이재용 부회장, 한일관계 더 악화할까 걱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