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ATS와 CTS, 포드 익스플로러 등 리콜

국토교통부는 한국지엠, 포드코리아 등이 수입 판매한 5개 차종 83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지엠이 수입 판매한 카마로(483대)와 GM아시아퍼시픽지역본부가 제작 판매한 캐딜락 ATS 및 CTS(191대)는 전동식 조향장치 내 토크 센서 커넥터 핀이 잘못 조립돼 운전자가 저속 주행 시 조향핸들이 무거워지는 결함이 발견됐다. 카마로는 지난 6월28일부터 한국지엠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토크센서를 포함한 전동식 스티어링 기어로 교체가 진행되고 있고 캐딜락은 오는 12일부터 무상 수리할 예정이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익스플로러 5대는 뒷바퀴 정열을 잡아주고 고정시키는 부품(리어 서스펜션 토우 링크)이 파손돼 주행중 소음, 비정상적인 조향 및 자동차 제어가 어려워 충돌 사고 위험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종은 12일부터 무상 수리 가능하다.

한국모터트레이딩이 수입 판매한 이륜차 야마하 CZD300A(151대)는 앞바퀴 브레이크 작동 손잡이의 강성 부족으로 일정 이상의 힘이 가해질 경우 작동 손잡이가 파손되고 브레이크 작동이 불가능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부, 한국지엠 카마로 등 830대 리콜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일본차, 전시장 방문 줄어…신차 출시도 '고심'
▶ [하이빔]아우디 구형 할인판매 재개, 속내는?
▶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판매가격, 최대 800만원 인하
▶ 포르쉐, 2019년 상반기 사상 최다 판매 기록
▶ 현대차, GM·BMW 거친 서주호 디자이너 영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