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BMW·NIO 디자인 담당 출신, 현대디자인이노베이션실장에 임명
혁신기술 분야 선행 디자인 혁신 주도 역할
현대차가 세계적 자동차 디자이너 서주호 상무를 영입했다.

현대차가 세계적 자동차 디자이너 서주호 상무를 영입했다.

현대자동차가 세계적 자동차 디자이너를 재차 영입하며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린다.

현대차(133,500 +0.38%)는 10일 GM 및 BMW 등에서 디자인 경험을 두루 거친 서주호 디자이너를 현대디자인이노베이션실 상무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이달 16일부터 현대자동차에 합류하는 서 상무는 선행 디자인 혁신을 주도하게 된다. 양산차 선행 디자인 외에도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 디자인 솔루션을 제시하고 디자인 외 영역과의 융합, 협업을 도모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서주호 상무는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성공한 한국인 디자이너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1999년 GM그룹에 입사해 다양한 디자인 프로젝트를 맡다가 고성능 슈퍼카 ‘에코제트’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서 상무가 외장 디자인을 맡은 GMC의 콘셉트카 '그래니트'는 2010년 개최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올해의 디자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후 2012년에는 BMW로 자리를 옮겨 선행 디자인을 담당하며 BMW X5, X6, 3/8시리즈 등의 선행 디자인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2015년에는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NIO(니오)의 창립 멤버로 이직, 수석 외장 디자인 담당을 거쳐 최근까지 NIO 상하이 디자인 스튜디오 총괄을 맡아 근무했다.

현대자동차는 디자이너로서 20년 가깝게 쌓아온 생생한 경험과 함께 스타트업에서의 근무 경력이 기존 선행디자인 조직의 혁신과 역할 확대에 상당히 부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고성능 전기차의 선행 및 양산 디자인을 이끈 경력은 현대차 EV 라인업 디자인의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서 상무는 “미국의 대중 브랜드부터 독일의 프리미엄 브랜드, 중국시장을 위한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까지 글로벌 디자인 업계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과 통찰력을 바탕으로 현대차 디자인의 미래와 혁신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세계적 디자이너 영입을 통해 디자인 경쟁력을 진보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벤틀리 출신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을 비롯해 △GM 및 벤틀리 출신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 전무 △폭스바겐 출신 사이먼 로스비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 등 세계적 디자이너들이 대거 포진됐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