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와 친분 신동빈 회장, 현안 관련 메시지 주목

롯데그룹이 16일부터 5일간 신동빈 회장 주재로 올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개최한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가시화된 가운데 열리는 이번 사장단 회의에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신 회장이 현안과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위기 돌파구 찾아라'…롯데, 내주 사장단 회의 개최

9일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16∼2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올해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 회의)을 주재한다.

롯데 각 계열사 대표와 지주사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6∼19일 식품, 유통, 화학, 호텔 등 롯데그룹 내 4개 사업 부문(BU) 별로 사장단 회의를 진행한 뒤, 마지막 날인 20일에 우수 실천사례를 모아 신 회장에게 보고하는 식으로 회의가 진행된다.

16일은 식품 BU, 17일 유통 BU, 18일 화학 BU, 19일 호텔 BU 계열사들의 회의가 차례로 열린다.

롯데는 그동안 사장단 회의를 매년 상·하반기 한 차례씩 개최했는데, 5일 동안 사장단 회의를 진행하는 것은 올 하반기가 처음이다.

롯데 관계자는 "사장단 회의를 5일 동안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신 회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제시한 과제를 각 계열사 대표들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하고 성과를 낼지를 보고하고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올해 초 신년사에서 디지털 전환에 기반을 둔 비즈니스 혁신과 성공보다는 빠른 실패를 독려하는 조직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는 또 1월 말 열린 상반기 사장단 회의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사례를 제시하며 미래성장을 위한 과감한 투자와 고강도 혁신, 기업의 미래가치를 반영하는 주가 관리 등을 주문했다.

특히 올 하반기 사장단 회의는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이 본격화하는 시기에 개최되는 것이어서 재계의 이목이 쏠린다.

롯데는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등 수출규제에 직접 연관돼 있지는 않지만, 유니클로나 무인양품과 같이 일본 기업과 합작사가 많아서 양국 간 갈등이 장기화하면 불매운동 등에 따른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니클로는 롯데쇼핑이 49%, 무인양품은 롯데상사가 40%의 지분을 갖고 있고, 이들 업체의 국내 매장이 대부분 롯데 유통 계열사 안에 입점해 있다.

이 때문에 롯데와 거래하고 있는 일본 금융권 관계자들과의 업무 협의차 방일 중인 신 회장이 남다른 일본 내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파악한 최신 정보와 일본 정치권의 기류 등을 롯데 사장들에게 전파하고 공유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일본에서 태어나 성장한 신 회장은 4년 전 도쿄(東京)에서 열린 장남 결혼식 피로연에 아베 총리가 하객으로 참석했을 정도로 돈독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각에서는 이런 배경 때문에 작금의 한일 간 갈등을 푸는 데 신 회장이 모종의 역할을 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롯데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이 어렸을 때부터 집안끼리 교류가 있던 아베 총리와 친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 상황은 개인적 친분으로 해결될 수 있는 성질이 아니지 않느냐"라며 "확대 해석은 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위기 돌파구 찾아라'…롯데, 내주 사장단 회의 개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