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 평가, 주요 40개국 중 24위 "한국, 부유식 재생에너지 선두그룹"

새만금 태양광발전 계획 덕분에 한국의 재생에너지 투자 매력도가 세계 40개국 가운데 가장 높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글로벌 컨설팅 기관인 언스트앤영(EY)이 최근 발표한 '재생에너지 국가별 매력 지수'(RECAI)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재생에너지 투자 매력도 순위에서 주요 40개국 중 24위를 기록하며 작년 말 31위에서 7계단 수직 상승했다.

한국은 40개국 중 작년 말 대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EY는 6개월에 한번씩 40개국에 대해 관련 분석보고서를 내고 있으며 RECAI는 국가별로 재생에너지 사업 확대나 투자 여건이 양호한 정도를 말한다.

보고서가 평가한 한국의 투자매력도 지수는 52.4점으로 재생에너지 종류별로는 태양광 분야에서 투자 매력도가 가장 높았다.
새만금 태양광발전 덕에 재생에너지 투자매력국 순위 7계단 '쑥'

뒤이어 풍력, 해양에너지, 바이오매스, 수력, 태양열, 지열 순으로 투자매력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에서 재생에너지 투자매력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중국, 미국 순으로 기존 순위와 변동이 없었으며, 지난해 5위였던 프랑스가 3위로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인도, 호주, 독일 순이었고 일본은 작년 말과 같은 7위에 랭크됐다.

한국의 투자매력도 상승은 서해안 새만금에 3GW 태양광과 1GW 풍력 등 총 4GW 규모의 대규모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를 건설하는 계획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한국은 새만금처럼 바닷물이나 저수지 등에 수상태양광 발전설비를 띄우거나 연안에 풍력발전 시설을 설치하는 부유식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선두 주자 가운데 하나인 것으로 평가됐다.

해상 등에 설치하는 부유식 재생에너지는 토지수용 문제 등이 없는 장점을 갖고 있다고 보고서는 소개했다.
새만금 태양광발전 덕에 재생에너지 투자매력국 순위 7계단 '쑥'

보고서는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새만금의 태양광과 풍력 등을 활용한 4천200㎿급의 초대형 재생에너지 발전 집적단지를 만드는 비전을 선포한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최근 2년간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은 2배가량 증가했으며, 정부도 2040년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현재 8% 수준에서 최대 35%까지 올린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국내 재생에너지 투자매력도가 높아진 것은 사실"이라면서 "다만 재생에너지의 태생적 한계인 간헐성과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세울 때 송변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는 여전히 숙제"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