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부터 기능까지 개성 드러낼 수 있는 튜익스 상품·플럭스 모델 제공
현대차 베뉴에 제공되는 반려동물 카시트.

현대차 베뉴에 제공되는 반려동물 카시트.

현대자동차가 이달 출시 예정인 1인 라이프(혼라이프) 스타일 SUV ‘베뉴’의 커스터마이징 상품과 고객맞춤형 사양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밀레니얼 세대의 개성을 반영한 커스터마이징 브랜드 베뉴 튜익스 상품과 고객이 총 21개의 외장컬러와 디자인을 고를 수 있는 특화 모델 ‘플럭스’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베뉴 튜익스 상품에는 △적외선 무릎 워머 △반려동물 패키지 △오토캠핑용 공기주입식 에어 카텐트 △스마트폰 사물인터넷(IoT) 패키지 △프리미엄 스피커 △17인치 블랙 알로이 휠&스피닝 휠 캡 △컨비니언스 패키지(스마트폰 무선충전기 등) △프로텍션 매트 패키지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C필러 뱃지(4종) 등이 포함됐다.

적외선 무릎 워머는 스티어링 휠 연결부분 하단에 적외선 복사열 장치를 설치해 겨울철 히터 바람 없이도 운전자의 허벅지와 무릎을 따뜻하게 해주는 상품이다. 기존 히터, 시트 열선과 함께 겨울철 차량 안 냉감을 빠르게 줄여줘 추위를 많이 타는 고객에게 인기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반려동물 패키지은 반려동물을 안전하게 이동시키고 차량 내부도 쾌적하게 유지시켜 주는 7개의 상품으로 구성됐다. △유아용 시트 고정장치에 연결하는 반려동물 전용 카 시트 △안전벨트에 연결 가능한 반려동물 하네스(가슴줄) △안전벨트 또는 시트 고정장치에 하네스를 연결해주는 장치 테더 △반려동물 승·하차 시 오염을 방지해 주는 커버 △반려동물 탑승을 알려주는 외장 데칼 등이 있다.

공기주입식 에어 카텐트는 텐트를 베뉴에 최적화된 디자인으로 트렁크와 연결해 공간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기본 제공되는 ‘타이어 응급 처치 키트’ 공기주입기로 공기를 주입하면 자동으로 텐트가 설치된다.
현대차 베뉴 전용으로 개발된 공기주입식 에어카텐트.

현대차 베뉴 전용으로 개발된 공기주입식 에어카텐트.

최첨단 ICT 커넥티비티 커스터마이징 상품도 마련됐다. ‘스마트폰 IoT 패키지’는 운전자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윈도우, 아웃사이드 미러, 선루프, 시트 열선장치 등의 차량 내 편의장치를 통합 제어할 수 있는 상품이다. 음성으로도 윈도우와 아웃사이드 미러, 선루프 등을 제어할 수 있어 혁신적인 모빌리티 라이프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커스터마이징 상품 외에 기본 상품에서도 고객의 선택의 폭을 대폭 넓혔다. 현대차(124,500 -0.40%)는 고객의 취향과 스타일에 따라 루프 컬러를 외장 컬러와 달리할 수 있도록 색상을 운영한다. 11개의 외장 컬러와 3개의 루프 컬러(초크 화이트·팬텀 블랙·애시드 옐로우) 조합을 통해 총 21개의 색상 연출이 가능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신만의 개성과 스타일을 중요시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자신만의 차를 가질 수 있도록 색상 선택의 폭을 확대했다”며, “따라서 도심에서 동일한 색상의 베뉴는 찾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내외장 디자인을 기본차량과 차별화시킨 별도의 디자인 특화모델도 선보인다. 현대차는 베뉴 기본 차량에 튜익스 외장 디자인 파츠를 적용하고 별도의 내장 컬러와 차량내부 컬러장식을 선택할 수 있는 플럭스 모델을 운영한다.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뒷범퍼에 장착하는 스키드 플레이트, 내장 컬러와 자수, 스위치와 스티어링휠 컬러 장식 등을 선택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베뉴는 주고객층인 20~30대 밀레니얼 세대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상품성 제공을 위해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상품과 고객맞춤형 사양을 마련했다”며 “취향과 스타일이 확실한 밀레니얼 세대가 베뉴를 자신만의 차로 꾸미는 데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