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조 2만2000여명이 파업에 들어가 2800여개 학교 운영이 삐꺽였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전국여성노조 등이 속한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3일부터 사흘간 임금인상과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들어갔다.
[종합]민노총 학교비정규직 2만2000명 파업…2800개교 운영 차질

교육부는 이날 1만585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근무하는 비정규직(교육공무직) 직원 15만2181명 중 14.4%인 2만2004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연대회의는 6000개 학교에서 연인원 9만명 이상이 파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대회의 조합원은 9만5117명이다.

교육부 집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 105곳, 경기 842곳 등 전국 1만438개 학교 중 26.8%인 2802곳에서 단축 수업을 하거나 대체급식을 제공했다.

이 중 1757개 학교는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식을 제공했고 589개 학교는 학생들에게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 230개 학교는 급식이 필요 없도록 단축수업을 했다. 745개 학교는 기말고사로 급식을 하지 않았다.

세종에서는 공립 129개 학교 중 절반이 넘는 74개 학교가 빵과 우유를 제공하거나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하는 등 대체급식을 했고 광주에서도 공립학교 중 52%가 대체급식이나 단축수업을 했다.

이날 파업은 일찌감치 예고돼 교육 당국이 대책을 마련한 만큼 학교 현장에서 큰 혼란은 없었다. 그러나 도시락을 만들거나 단축수업으로 이른 하교 마중을 나가야 했던 학부모들은 일부 불편을 호소하기도 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연 뒤 민주노총이 개최한 전국노동자대회에 합류했다. 앞서 서울지역 조합원들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했다.

교육부와 각 교육청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인원을 활용해 급식이 정상운영되도록 최대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일부 학교에서는 돌봄교실 운영도 차질을 빚었다. 각 교육청은 교직원을 투입해 돌봄교실을 운영하기로 했으나 5921개 학교 중 139개 학교에서 초등돌봄교실 운영이 중단됐다.

연대회의는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급·복리후생비 등에서 정규직과 차별 해소, 현재 60% 수준인 임금 수준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공정임금제' 시행을 요구하고 있다.

교육 당국은 예산 한계 등 때문에 기본급은 1.8% 정도만 올릴 수 있으며 공정임금제는 모든 직군에서 일괄 시행이 아닌 직무에 맞는 적정임금을 도출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