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3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복지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기업의 43% 수준에 그치는 중소기업의 복지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운영하기 위해 민관협력체계를 마련하기 위해서 추진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최주영 대명호텔앤리조트 대표, 최병환 CJ CGV 대표, 박윤택 SK엠앤서비스 대표 등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14개 기업의 대표들이 참석하였다.

대한상의는 8월말에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오픈하여 휴양·여행, 건강검진, 경조사, 자기계발 등 복지서비스 분야별 대표 상품을 중소기업 근로자들에게 시장 최저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중기부와 대한상의는 중소기업 사업주의 근로자 복지에 대한 인식개선 등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향상을 위해 공조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이 혼자서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다”며 “이같은 플랫폼을 통해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노력이 중요하고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대한상의와 중기부, 협약기업들의 전문성과 노하우, 정책적 지원이 결집된다면 중소기업의 복지수준 향상에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