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중소 건설업체의 부담 완화를 위해 적정 착공 준비기간을 명시하도록 개선, 오는 8월 1일 조달청 입찰 공고 분부터 적용한다고 3일 발표했다.

기존에는 시설공사 착공 준비기간에 대해 별도 규정이 없어 수요기관이 임의적으로 착공일을 지정함에 따라 촉박한 서류제출로 인해 형식적인 착공계획서 작성 사례가 많았다.

시공과정에서도 계획서나 배치기술자의 변경 신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중소 건설업체에게 부담으로 작용해왔다.

조달청은 계약체결 후 7~14일 이내 착공신고서를 제출토록 입찰 공고서에 명시토록해 이같은 문제를 개선했다.

조달청은 300억원 미만 조달청 입찰 공고 분부터 시범 적용 후 다른 공사에도 적용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김응걸 조달청 시설총괄과장은 “공공공사 발주 시 착공일자를 촉박하게 지정하는 불합리한 관행이 있어 왔다”며 "이번 조치를 통해 공공발주 시 적정한 착공 준비기간이 부여되도록 하고, 앞으로도 불합리한 발주관행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