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롯데그룹이 지난해 부동산을 더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장부가격으로 보면 4조4608억원에 달했다.

3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9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사업·감사보고서를 제출한 369개 계열사의 투자 부동산(장부가액)을 살펴보니 지난해 말 기준 총 39조5948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는 롯데가 가장 많았다. 롯데는 지난해보다 12.6%(4999억원) 증가한 4조4608억원을 기록했다. 새로 취득한 부동산은 702억원에 그쳤지만 업무용에서 비업무용으로 대체된 부동산이 4000억원을 훌쩍 넘었다.

삼성은 삼성물산과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이 지난해 1조2000억원 이상의 부동산을 처분하면서 롯데에 이어 2위로 떨어졌다.

이어 신세계(3조1901억원)와 한화(3조1035억원), GS(2조715억원), KT(1조6303억원), 농협(1조6302억원), 대림(1조5517억원), LG(1조4984억원), 교보생명(1조3020억원) 등이 상위권에 들었다.

기업별로는 삼성생명이 3조7128억원의 투자 부동산을 보유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한화생명과 신세계센트럴시티, 교보생명, KT에스테이트 등도 1조원 이상이었다.

투자 부동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두산으로 지난 2017년말 1529억원에서 지난해말에는 5422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3월 두타몰을 흡수합병한 영향으로 보인다.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지난해 서초빌딩을 매각한 삼성물산이다. 무려 6255억원이나 줄었다. 또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도 각각 5325억원과 696억원 감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