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고양시의 LNG발전소 전경. 한경DB

경기 고양시의 LNG발전소 전경. 한경DB

액화천연가스(LNG) 설비 증설이 기후변화 측면에서 석탄보다 더 큰 악영향을 불러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제 에너지 시장조사기관인 글로벌에너지모니터는 이런 내용을 담은 ‘새로운 가스 붐’(New Gas Boom) 보고서를 2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미와 아시아를 중심으로 LNG 설비를 대규모로 증설하는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현재 계획이 완료되면 LNG 설비 용량이 지금보다 3배 정도 늘어날 것이란 게 이 기관의 전망이다.

보고서는 LNG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CH4) 배출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어, 2030년까지 천연가스 사용을 15% 줄이라는 파리기후협약과도 상충된다고 지적했다. 경제적 측면에서도 신규 LNG 설비에 투자되는 1조3000억달러가 모두 ‘좌초자산’이 될 우려가 높다고 덧붙였다. 좌초자산은 시장 환경의 변화로 자산 가치가 떨어져 상각되거나 부채로 전환되는 자산을 뜻한다.

작년 인천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 정부 간 협의체’(IPCC) 총회에서도 “천연가스 사용을 2030년까지 15%(2020년 대비), 2050년까지 43% 감축해야 한다”고 강조한 특별 보고서가 공개됐다.

천연가스의 구성 성분인 메탄은 지구온난화를 촉발(기여도 약 25%)하기 때문에 과학자들은 꾸준히 감축 노력을 촉구해 왔다. 메탄은 LNG 추출 및 운송 과정에서도 배출되며, 대규모 설비 증설이 메탄 배출을 가속화할 것이란 게 이 보고서의 설명이다. 테드 내스 글로벌에너지모니터 사무국장은 “LNG에 포함된 메탄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기후변화에 끼치는 영향이 훨씬 크다”며 “LNG 설비의 과잉 증설을 재검토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탈(脫)원전을 추진하는 우리 정부도 LNG 설비의 대폭 증설에 나서고 있다. 원전을 줄일 경우 현실적으로 대체할 수 있는 발전원으로 LNG가 유일하기 때문이다. 김주진 기후솔루션 변호사는 “LNG는 온실가스 배출이 많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에너지원이 될 수 없는데다 재생에너지에 비해서도 경제적이지 않다”며 “섣불리 가스 발전소를 대규모로 허용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