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미중 무역갈등 등의 여파로 경제 주체들의 심리가 위축되며 세계 자동차 수요도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중국 등 신흥국에서는 판매 감소 폭이 더 크게 나타나고 있다.

3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들어 5월까지 세계 주요 지역 자동차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6.7% 감소했다. 5월에도 작년 같은 달 대비 -7.0%를 기록하며 작년 9월 이래 9개월 연속 후진을 했다. 이는 영국 조사기관인 LMC오토모티브가 추정한 수치로, 중대형 상용차는 제외하고 일반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승용차와 픽업트럭 등이 대상이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이 9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나타낸 이래 올해 들어 감소 폭이 더 확대되고 있다. 신흥시장 부진이 두드러지는 모습이고 미국, 유럽도 마이너스를 면치 못했다. 특히 중국은 올해 들어 승용차 누적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2% 추락했다. 중국 정부의 소비 진작책과 주요 업체들의 신차 마케팅 등에도 불구하고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에 따라 소비심리가 위축되며 시장 규모도 쪼그라들고 있다.

미국 시장의 자동차 판매는 이 기간 -2.4%를 나타냈다. 경제 성장세 둔화에다가 3월 이후 주요 업체들의 판매 인센티브가 축소된 것이 그 배경으로 풀이됐다. 1분기 악천후도 영향을 줬다. 유럽도 승용차 판매 증가율이 -2.0%다. 노딜 브렉시트 우려가 유럽 주요국으로 확산하고 있어서다.

인도는 승용차 판매가 6.9% 감소했다. 금리 인상과 총선 관련 경제정책 불확실성 우려 등이 배경으로 꼽힌다. 러시아는 부가세 인상 영향 등으로 -2.2%를 나타냈다. 한국은 국내 업체는 제자리 걸음이고 수입 승용차는 -29.9%로, 총 -4.4%다. 반면 일본과 브라질은 신차 마케팅이 효과를 내면서 각각 1.1%와 11.1% 증가했다. 지역별 판매 현황은 미국과 일본은 LMC 오토모티브, 나머지는 각국 자동차공업협회 집계 수치다. 중국과 유럽, 인도는 승용차 기준이다.


세계 자동차 월별 판매도 작년 9월 -8.5%를 찍은 이래 전년 동기대비 계속 감소세다. 중국은 5월 판매가 17.4% 감소하며 11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삼성증권 임은영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3월 이후 전기차 보조금 축소로 신에너지차(NEV)도 증가율이 올해 1분기 116.4%→4월 28.3%→5월 7.3%로 뚝 떨어졌다"고 말했다. 미국(-0.3%)도 5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고 자동차금융 90일 이상 연체율이 금융위기 수준이다. 인도는 무려 -20.6%로, 18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수요 감소를 기록했다. 러시아도 -6.7%로 두 달 연속 침체했다. 유럽은 0.04% 증가하며 9개월 만에 플러스를 나타냈지만 일시적 반등이라는 평가가 많다.

DB금융투자 김평모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독일에서 구형 차량을 교환하는 프로모션을 하며 업체들이 대당 7천500유로 인센티브를 지출하고 영업일이 늘어난 효과"라며 "수요 둔화 우려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본은 6.5% 증가했고 브라질은 21.0%를 나타내며 25개월 연속 성장했다.

임은영 애널리스트는 "글로벌 자동차 수요 둔화는 경기둔화에다가 전기차와 공유차 등 신기술 확산 영향으로, 혁신제품이 아니면 판매 증가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