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연구학회·한국경제학회
중국 옌볜大서 국제콘퍼런스

중·러, 동북3성·극동지방 연결
"역사상 전례없이 긴밀한 관계"
日·中, 러 LNG에 대규모 투자
중국 러시아 일본 등이 연해주, 동북3성 등에서 인프라 확충과 공동 투자로 경협의 폭을 넓히고 있지만 한국은 여전히 단편적 투자와 ‘하청’에만 머물러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학회(회장 이현훈 강원대 교수), 한국경제학회(회장 이인실 서강대 교수)는 27일 중국 옌지 옌볜대에서 ‘동북아 경제협력의 도전과 새로운 접근’을 주제로 옌볜대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했다. 강원도,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한국은행 등이 주관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후원했다.

발표자와 토론자들은 동북아 교통·물류 구도가 전환기를 맞이했다고 봤다. 중국, 러시아 등이 2000년대 들어 동북아 물류망에 대한 대규모 투자에 나섰는데, 최근 들어서는 국가 간 합종연횡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동북아에서 중·러 간 협업은 “역사상 전례없는 수준으로 긴밀하다”(안국산 옌볜대 조선반도연구원 경제연구소장)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과 러시아는 동북3성과 러시아 극동지방을 연결하는 네 곳의 교량을 건설하면서 그 첫 사례로 지난달 30일 중국 헤이룽장성 헤이허와 러시아 블라고베셴스크를 잇는 다리를 개통했다.

최근 새로운 물류 벨트로 부상하는 북극해도 중·러·일의 밀월 움직임이 활발하다. 2014년 러시아의 자원개발 사업인 야말 프로젝트에 중국과 일본이 대규모 지분 투자를 한 데 이어 현재 2차로 추진 중인 액화천연가스(LNG)-3 프로젝트도 일본 기업이 20%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국은 쇄빙 LNG선 등 개별 사업 수주에 집중하고 있다. 권원순 한국외국어대 경제학과 교수는 “사할린 1·2프로젝트 등 러시아의 다른 규모 자원개발 프로젝트도 일본과 중국의 기업들이 대규모 지분투자에 나서는 동안 한국은 조선과 엔지니어링 분야의 하청, 재하청에만 집중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동북아 물류 허브로 주목받는 북한 나진항도 중·러가 이미 선점했다. 개발이 완료된 3개 부두 중 1·2부두는 중국 기업이, 3부두는 러시아 기업이 임차해 운영 중이다. 나진과 러시아 하산을 연결하는 철도 프로젝트도 우리나라가 투자를 포기해 러시아가 주도하고 있다. 안국산 소장은 “한국은 전 정부에서 나진·하산 철도 프로젝트 투자 철회로 러시아를 실망시키고, 현 정부는 (중국을 제외한) 남·북·러 3각 철도 프로젝트를 내놔 중국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은 임기 내 성과를 내야 한다는 조바심을 버리고 동북아 물류·교역의 큰 관점에서 경협 청사진을 그려야 한다”고 말했다.

옌지=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