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

반도체 수출 10년 만에 최대 하락
디스플레이 -46%, 화학제품 -10%
수출 시장에서 울리는 경고음이 점점 커지고 있다. 지난달 한국 수출총액 증가율이 3년1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줄었다. 디스플레이, 화학제품 등 반도체와 함께 우리 경제를 지탱한 주력 수출 제품 등의 가격이 줄줄이 떨어진 영향이다.

수출 추락 '경고음' 全업종으로 확산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9년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금액지수는 110.06으로 1년 전 같은 달(123.24)과 비교해 10.7% 하락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5월까지 6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수출금액지수 하락률은 2016년 4월(-13.4%) 후 가장 컸다. 수출금액지수는 기준 시점인 2015년 수출총액을 100으로 놓고 수출총액이 얼마나 늘었는지를 산출한 지표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업종 수출총액이 전년 동월 대비 25% 급감해 전체 수출금액을 끌어내렸다. 디스플레이 업종만 떼어놓고 보면 전년 동월 대비 46.1% 줄었다. 제품 가격이 하향 곡선을 그렸고 중국산 제품과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반도체 수출금액지수도 28.6% 줄었다. 반도체의 이 같은 하락률은 2009년 3월(-38.3%) 후 10년2개월 만에 가장 컸다.

화학 업종 수출금액지수도 전년 동월 대비 10.7%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화학산업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과 합성수지 가격이 지난달 큰 폭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수출금액에서 물가 요인을 제외해 산출하는 수출물량지수는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 하락했다. 이 지수는 작년 12월(-1.3%)부터 올 3월(-3.3%)까지 떨어지다가 4월(2.2%) 반짝 반등한 뒤 지난달 다시 하락했다. 디스플레이 등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의 수출물량지수가 9.8% 하락한 영향이 컸다.

교역 조건을 나타내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지난달 90.76으로 전년 동월 대비 5.9% 하락했다. 2017년 12월부터 1년6개월 연속 떨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2009년 12월부터 2012년 6월까지 31개월 연속 내려간 뒤 최장 기간 하락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 1단위 금액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 양을 뜻한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수출이 줄면서 이들 공장이 몰려 있는 수도권과 충청권 지역의 올 2분기 수출지표가 크게 악화됐다. 한은이 이날 발간한 지역경제보고서(2019년 6월호)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수출액(명목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2% 줄었고, 4월에도 7.6% 감소했다. 충청권 수출액도 5월과 4월에 각각 15.5%, 0.7%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제품 수출이 감소하면서 수도권과 충청권 수출금액이 눈에 띄게 쪼그라들었다”며 “메모리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가격이 꾸준히 떨어지는 한편 글로벌 무역분쟁 여파로 석유화학 제품 수출도 줄었다”고 설명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