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가격 폭락을 막기 위해 마늘 3만7000t을 산지 출하기에 격리하기로 결정했다.

당정은 25일 당정협의회를 열고 ‘2019년산 마늘 수급안정대책’을 발표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인 박완주 민주당 의원은 언론브리핑에서 “마늘 시장격리 물량을 당초 정부 대책안 1만2000t에서 2만5000t을 추가해 총 3만7000t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판로가 불확실한 비(非)계약재배 물량 1만8000t을 수매, 비축하고 시장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한다는 계획이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