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에 수억弗 들여 도장공장
최소 30년 이상 운영할 계획"
줄리언 블리셋 GM 수석부사장, 韓 철수설 일축…"GM, 수십년 내다보고 한국 투자"

줄리언 블리셋 미국 제너럴모터스(GM) 수석부사장 겸 GM 인터내셔널 사장(사진)이 한국 철수설을 일축했다.

블리셋 부사장은 25일 인천 청천동 한국GM 디자인센터에서 열린 ‘2019 쉐보레 디자인 프로그램’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에서 장기적으로 사업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억달러를 투자해 경남 창원에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생산을 위한 도장공장을 짓기로 했다”며 “도장공장은 최소 수명이 30~35년이고, 한국 사업장에 대한 우리(GM)의 의지는 이보다 더 크다”고 말했다.

블리셋 부사장은 “지난해 GM은 한국에 차세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CUV를 배정하는 등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고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와 GM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도 설립했다”며 “이제는 투자 성과를 보여줄 때”라고 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추가 구조조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카젬 사장은 “지난해 희망퇴직 제도를 운영했는데 앞으로도 영업 효율을 높이기 위해 검토할 수 있다”며 “경영 정상화 작업들이 효과를 내고 있으며 흑자전환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